top of page
  • Master

올해 상반기 디지털 광고시장 주요 키워드는 ‘잘파세대’·‘생성AI’


잘파(Z+알파)세대와 캐릭터 마케팅, 생성AI가 올해 상반기 광고시장에서 주요 트렌드로 부상한 키워드로 조사됐다. 동기간 디지털 광고시장은 검색·성과형 중심의 퍼포먼스 광고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스미디어는 22일 보고서(2023년 상반기 미디어 트렌드 리포트)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무브 포워드(Move forward)’의 주제로 디지털 미디어·마케팅 시장을 분석한 이 보고서는 올해 상반기 소비 트렌드와 광고시장 현황 및 동기간 급부상한 트렌드(키워드)를 조망했다.


나스미디어는 보고서에서는 2023년 상반기 새롭게 부상한 트렌드로 ▲잘파세대 ▲캐릭터 마케팅 ▲생성형 AI를 선정했다.


잘파세대는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와 알파세대(2010년 이후 출생)를 합친 신조어다.


보고서는 올해 2월부터 언급량이 급증하면서 새로운 마케팅 타깃으로 부상했다고 전했다. 특히 #자기 콘텐츠화 #개인화 서비스, #관심사 중심, #포토프레스 세대, #편의점(=놀이터) 등 5개 키워드에 주목했다.


캐릭터 마케팅도 상반기 떠오른 트렌드 중 하나로 꼽혔다. 2023년 검은 토끼의 해를 맞아 다양한 토끼 캐릭터를 활용한 마케팅을 시작으로 다양한 업종에서 캐릭터를 활용한 콜라보 마케팅이 이뤄졌는데, 기존 캐럭터 IP를 활용하거나 이종 업종 간 협업사례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오픈AI가 공개한 챗GPT(Chat GPT)와 같은 생성AI도 주요 트렌드로 언급됐다.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생성AI 시장은 2022년 101억달러 규모에서 2030년 약 1,093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오픈AI는 챗GPT와 플러그인 중심으로 이용자의 검색 경험을 혁신하고 AI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오픈AI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해 검색, 오피스 제품 등에 이를 적용하고 있으며 생성AI 서비스 바드(Bard)를 공개한 구글도 AI 검색엔진과 통합한 생성형 검색경험(SGE) 확장에 나서고 있다.



보고서는 “네이버, 카카오는 하이퍼클로버, 칼로 등 한국어 특화 AI모델을 활용해 기존 자사 서비스와 연계, 이용자 중심의 개인화된 검색경험 강화에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소비 트렌드는 위축된 국내 경제 상황 속에서 문화, 여행 등 포스트코로나 리오프닝 업종 위주로 소비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광고시장은 비용 효율적인 광고 집행 니즈가 늘면서 검색·성과형 중심의 퍼포먼스 광고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또 스마트TV 보급이 확대되고 OTT서비스를 TV로 시청하는 시청 행태가 늘면서 TV 노출 광고에서 오디언스 타깃팅을 구현할 수 있는 커넥티드TV(CTV) 시장 오픈과 디지털 광고사업자의 CTV 광고 상품 도입도 활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회수 1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