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Master

오션마케팅 구글코리아 “국내 보안·개인정보 보호 기술 발전 방안 논의”


[이뉴스투데이 김영욱 기자] 구글코리아가 더욱 안전한 온라인 환경을 만들기 위한 토론의 장인 ‘세이퍼 위드 구글(Safer with Google)’ 행사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열린 이번 행사는 한국정보보호학회와 공동으로 개최돼 국내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 기술 발전을 위한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행사를 통해 학계 내에서 주목받고 있는 개인정보 보호 기술과 트렌드를 비롯해 이용자의 개인 정보를 비공개로 안전하게 보호하는 ‘프로텍티드 컴퓨팅(Protected Computing) 등 구글 제품에서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는 최신 개인정보 보호 기술들이 소개됐다.


이 날 2부 행사에서는 구글 안전 엔지니어링 센터의 유리 스시코(Yurii Sushko) 엔지니어가 직접 방문하여 한국의 스타트업 및 기업 개발자들과 보안 전공 대학원생들을 위한 ‘데이터 익명화 코드랩' 교육을 진행했다. 이 세션에서는 개인정보를 다루는 기업들이 고객의 개인정보를 지키기 위해 실무에서 활용할 수 있는 구글의 데이터 익명화 기술이 소개되었다.


신경자 구글코리아 마케팅 총괄은 “구글은 제품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인공지능(AI) 기반의 보안 기술을 활용하고 있으며 지메일, 크롬 및 구글플레이에는 AI 기반의 위협 감지 기능이 내장되어 실시간으로 이용자들을 각종 온라인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고 있다”며 “한국 인더스트리의 보안 발전에 기여하고자 올해 하반기에는 ‘사이버시큐리티 로드쇼(Cybersecurity Roadshow)’ 이니셔티브를 통해 구글 개발자 그룹(Google Developer Group, GDG)이라는 구글의 개발자 커뮤니티 행사 참석자를 대상으로 기업 클라우드 보안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최근 급변하는 온라인 환경에 따라 위협도 더욱 다양화, 진화되고 있는 가운데 구글은 국내의 보안 및 정보보호 관련 오피니언 리더와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구글의 최신 개인정보 보호 기술을 공유하고 개발자들을 위한 교육을 제공하고자 본 행사를 계획했다.


이번 행사에는 신경자 구글코리아 마케팅 총괄, 잉후이(Yinghui Tng) 구글 안드로이드, 플레이, 하드웨어 정책 담당 등 구글의 글로벌 임직원들과 원유재 한국정보보호학회장, 곽진 아주대학교 사이버보안학과 교수, 여상수 목원대학교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참석했다.


조회수 2회

コメント


bottom of page